광고
종합고양 칼럼전문 정보고양 라이프
전체기사보기
공지사항
편집  2021.09.19 [21:58]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고〕‘제비뽑기로 승진시키라는 공노조’...발목 잡힌 원칙 없는 고양시 인사
 
김대웅   기사입력  2021/03/04 [15:04]

최근 경기 고양시가 단행한 승진인사를 두고 불만이 표출되고 있다.

고양시통합공무원노동조합(공노조)은 형평성을 잃은 인사라면서 성명을 내는 등 반발하고 있다.

이들은 이번 인사에 대해 한마디로 고양시 인사 카르텔의 존재를 여실히 보여준 셀프 승진의 완성이라고 혹평하고 있다.

시는 근무평가에 따라 객관적으로 이뤄졌다고 설명하지만 노조는 특정부서와 시청에서 근무하는 직원에게만 편중된 불공정 인사라고 반박하고 있다.

인사나 주요부서 직원은 진골이고, 다수의 동 직원들은 천민이냐라고 까지 언급하며 분노했다.

특히 불공정하고 정의롭지 못한 셀프승진이 인사부서의 전통이 돼왔다인사부서의 특권은 원칙도 법도 없는 치외법권 인가라고 물었다.

더 나아가 근무평가 순위에 관계없는 승진인사에 대해 착실하게 쌓아온 근평 순위나 연공서열은 감히 함부로 무시해도 되는 하찮은 것이란 말인가, 근평이 무시된다면 근평 자체를 없애라고 볼멘소리를 하고 있다.

심지어는 새로운 인사정책을 마련하지 못하겠다면 차라리 제비뽑기로 불만 없는 승진을 단행하라고 일갈했다

공노조의 주장을 종합해보면 경력을 무색케 하는 셀프승진특정부서, 시청에 한정된 승진불공정하고 원칙 없는 발탁인사눈 가리기식 전보인사여전한 특정지역 우대라고 지적하고 있다.

기자는 이 같은 주장에 공감한다. 기자는 민선7기 이재준 시장이 취임한 이후 몇 차례에 걸쳐 원칙 없는 부적합한 인사에 대해 지적해왔다.

이 시장은 취임초기 행정의 연속성을 해친다는 이유로 명예퇴임 1년을 앞둔 공직자는 승진에서 배제한다더니 이렇다 할 해명도 없이 슬그머니 몇몇은 승진시키면서 결국 그때그때 사람 봐가며 하는 입맛대로 인사가 됐다.

최성 전 시장 때에도 특정지역편중이니 주요부서편중이니 잡음은 있었지만 그래도 인사시스템이 있었다.

근평 순위대로 승진시키는 시스템도 그중 하나다. 그 시스템 운용과 활용이 적절했느냐는 차치하더라도 일단은 근평을 잘 받아야만 승진이 되니 공직자들이 신경 쓸 수밖에 없는 구조다.

그러나 민선7기에는 무용지물이 됐다는 평가다. 12명이 진급하는 상황에서 상위 순위 공직자는 배제되고 순위30번이 넘는 공직자가 승진하는 사례도 있다. 인사권자의 권한이라지만 그런 인사는 수없이 반복됐다.

인사부서에서 근무하면 당연하듯 이런 혜택이 돌아간다. 불륜으로 의심받는 소송을 앞두고도 사무관(5)으로 진급하고 여전히 좋은 보직에 속칭 잘나간다.

6급 승진도 다른 공직자와의 입사10년 정도 차이는 거뜬히 뛰어넘는다. 그래서 공노조도 공정하지 못한 셀프승진이라고 비난하고 있는 것이다.

올해 상반기 정기인사에서도 오래전 일이라지만 성관련 혐의를 받았던 공직자나 전보된 지 6개월 정도 되는 공직자들이 사무관이나 서기관(4)으로 승진되는 내 맘대로 인사도 불만을 사고 있다.

시장과 친분이 있거나 동향인 특정지역편향 인사도 도마 위에 오르내리고 있다. 승진에서의 혜택은 물론 요직을 차지한다는 평가는 공직자들을 자극하고 있다.

이 때문에 향우회찬스’,‘측근찬스심지어는 장인찬스까지 나돌면서 아무런 연줄도 없는 대다수 공직자들에게 박탈감을 주고 있다.

이번 인사에서 승진과 보직을 두고 그동안 배타적이었던 전임 시장과 같은 동향의 공직자들 몇몇이 그나마 대우를 받았다는 말들도 있다.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수적으로도 무시할 수 없는 특정지역 향우들의 민심을 마냥 방치할 수 없어 나름 관심을 준 정치적인 쇼라는 평가도 있다.

징계 때문에 명예퇴직도 못하는 고위공직자는 조치 없이 주요보직에 그대로 두고, 이유야 어쨌든 보직을 줘야하는 고위공직자는 산하기관에 방치해 행정력을 낭비하는 것도 문제다.

얼마 남지 않은 민선7, 순리대로라면 규모 있는 인사는 이제 2022년 상반기 한차례 남았다.

이 시장이 정치인이니 인사에서도 정치적인 행보를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겠지만 소외됐다고 아우성치는 많은 말을 귀에 담고 원칙을 세워 많은 공직자들이 공감하는 합리적인 인사를 보여야 할 것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3/04 [15:04]   ⓒ gyjn.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뉴스
광고
광고
광고
초대석
귀가여성 흉기위협 2인조 납치강도 검거
일산경찰서(서장 손장목)는 10월 30일 오전2시50분경 경기 일산동구 중 ... / 이동석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고양시, 13일 코로나19 22명 확진 /김대웅
고양시, 14일 코로나19 39명 확진 /김대웅
고양시, 주말 이틀 코로나19 63명 확진 /김대웅
킨텍스, 대한민국 최고의 안전 박람회 ‘InQuE 2021’개최 /김대웅
〔포토〕고양시, 지역주민‧학생 벽화봉사로 환해진 공원 풍경 /김대웅
〔포토〕고양시, ‘2022 고양 세계태권도품새선수권대회’개최도시 협약 /김대웅
국민의힘 고양시 3개 당협위원장, 북부경찰청에 탄원서 제출 /김대웅
고양시,16일 코로나19 41명 확진 /김대웅
고양시, 17일 코로나19 51명 확진 /김대웅
고양 A고등학교 등교한 1학년생 감염...교직원·학생 등 300여 명 전수조사 /김대웅
  개인정보처리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광고 제호 : 주식회사 고양저널ㅣ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호국로 779번길 9,401호전화 031-966-8521, 등록번호 : 경기 아50561 ㅣ 등록일 : 2012년10월10일 ㅣ 발행.편집인 :김대웅ㅣ청소년보호책임자:김대웅
Copyright ⓒ 2012 고양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