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종합고양 칼럼전문 정보고양 라이프
전체기사보기
공지사항
편집  2022.11.24 [21:02]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나이키, 갑 질 지적에 ‘동문서답’...홍정민 의원, 글로벌대기업의 민낯 '질타'
홍 의원, 국감에서 “나이키, 26년 협력사에 단가후려치고 거래중단”지적
중기부, 나이키에 ‘대·중소 상생협력 촉진에 관한 법률’ 적용 검토
 
김대웅   기사입력  2022/10/07 [17:55]

  © 김대웅

국회 중소벤처기업부 국정감사에서 나이키(Nike)가 국내중소 협력사를 상대로 자행한 갑 질이 도마 위에 올랐다.

7일 더불어민주당 고양시병 홍정민 국회의원에 따르면 지난6일 국정감사에서 나이키가 26년간 거래한 S중소협력사에 정당한 사유 없이 하루아침에 거래를 중단했다평소 거래에 있어서도 비용을 떠넘기거나 수시로 S사의 경영 상태를 감시하는 등 부당행위를 반복해왔다고 주장했다.

S업체는 나이키 신발겉면에 쓰이는 섬유자재를 개발·공급하는 회사로 현재는 모든 거래가 끊겨 폐업 직전에 놓여 직원의 80%가 일자리를 잃은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국정감사에 출석한 킴벌리 린 창 멘데스 나이키코리아 사장의 답변 태도에도 논란이 일었다.

홍 의원으로부터 이 사건에 대해 인지하고 있느냐는 짧은 질문에도 킴벌리 사장은 통역을 이유로 150초 정도가 지나서야 최근에 알게 됐다고 무성의하게 답변했다.

또 홍 의원이 "나이키는 S사와 계약관계가 아니라며 법적인 책임이 없고 증인(킴벌리 사장)도 책임이 없다며(국감에)안 나온다고 답한 것으로 아는데 맞느냐고 묻자 킴벌리 사장은 "사건에 대해 알고 있다며 질문의 취지와 동떨어진 동문서답식 답변을 내놨다.

이 자리에서 나이키 측에서 배정한 통역꼼수로 계속해서 답변이 지연되자 산자중기위원들의 비난이 일었고 윤관석 산자중기위원장은 심문시간을 추가 배정하기도 했다.

이같이 나이키의 부당행위가 문제가 되지 않은 것은 적극적인 법적용에 소홀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홍 의원은 그동안 외국기업이 국내기업에 우월한 지위를 이용, 부당한 거래를 자행해도 국내법인 하도급법이 적용되지 않아 법의 보호를 받지 못한다는 지적이 있었다실제 공정위는 이 사건에 대해 법 적용 대상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올해 초 심사 절차를 종결했다고 지적했다.

이런 상황에서 홍 의원은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으로부터 ·위탁 거래가 증명되면 외국기업이라 하더라도 상생협력법 위반에 해당하는지 들여다보고 있다는 답변을 이끌어냈다. 이 장관은 “(나이키 건의 경우)가능성이 높다는 전제하에 조사 중이라고 덧붙였다.

·중소 상생협력 촉진에 관한 법률을 소관 하는 중기부로부터 외국기업도 위탁기업으로서 법을 적용받을 수 있다는 답변을 받아낸 것이다.

홍 의원은 나이키는 뻔뻔하게도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이런 나이키의 태도는 우리나라에서 천문학적인 매출을 올리고 있는 글로벌대기업의 민낯이라며향후 중기부에서는 우리 중소기업들이 외국기업과의 거래관계에 있어 불공정한 대우를 당하지 않도록 신경 써 달라고 강조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2/10/07 [17:55]   ⓒ gyjn.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뉴스
광고
광고
광고
초대석
귀가여성 흉기위협 2인조 납치강도 검거
일산경찰서(서장 손장목)는 10월 30일 오전2시50분경 경기 일산동구 중 ... / 이동석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고양시, 100세인 수당 등 장수노인 지원 강화 /이기홍 기자
김미경 고양시의원·조금복 숲사랑, 제7회 환경안전실천대상 수상 /김대웅
현대엔지니어링, 고양시 향동지구 오피스텔과 지식산업센터 본격분양 /김대웅
일산서부경찰서 교통협력단체와 교통사고 예방 맞손 /김대웅
고양시, 폐기물 처리시설 부지 확보에‘안간힘’...주민 공감 얻으려 인심‘팍팍’ /김대웅
‘최강 고양시 생활축구’...경기도 동호인 축구대회 종합우승 /김대웅
고양시, 전기오토바이 구매 보조금 지원...140~300만원 /김대웅
고양시, 내년 경기도생활체육대축전 개최지로 확정 /김대웅
고양시, 행신동 이웃사랑 헌혈1호 김필례 고양의 미래연구소장 /김대웅
이동환 시장, 경제자유구역체제 위한 시정 혁신...귀국보고 통해 발표 /김대웅
  개인정보처리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광고 제호 : 주식회사 고양저널ㅣ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호국로 779번길 9,401호전화 031-966-8521, 등록번호 : 경기 아50561 ㅣ 등록일 : 2012년10월10일 ㅣ 발행.편집인 :김대웅ㅣ청소년보호책임자:김대웅
Copyright ⓒ 2012 고양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