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종합고양 칼럼전문 정보고양 라이프
전체기사보기
공지사항
편집  2020.08.08 [05:04]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시, 요진관련 소송 ‘심리불속행기각’...3년 넘게 끌어온 소송 ‘원점’
시, ‘이행의 소’ 진행...소송비용만 수십억 원 예상
 
운영자   기사입력  2019/11/04 [16:44]

 이재준 시장, “요진개발의 부당한 처사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

고양시는 요진개발에게 기부채납받기로  업무빌딩에 대한 규모를 확정짓는 '기부채납 의무 존재 확인의 (이하 확인의 )' 기각되면서 '이행의 ' 제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4 시에 따르면 ()요진개발이 2012 4 일산동구 백석동 '일산백석Y-시티복합시설' 개발하면서 준공 전까지 시에 2만평의 업무빌딩을 지어 기부채납하기로 약속했다.

그러나 2016 9 개발사업 준공 시까지 약속된 기부채납을 이행하지 않으면서 시와 요진개발 사이에는  가지 소송이 제기됐다

 가운데 요진개발은 2만평의 업무시설 기부채납은 과하다면서 시에 규모 축소를 요구하자 시는 규모를 확인하기 위한 '확인의 ' 제기했다

이에 2017 1226 1 재판부는 시가 주장한 규모에 대한  가지 '가운데 요진건설이 시에 건축연면적 75,194(23000천평) 기부채납  것을 판결했다.

하지만 지난 6 27 2 재판부는 시가 '기부채납 의무 존재 확인의 ' 아닌'이행의 ' 제기해야하는 법률적 판단의 잘못을 지적하면서 1 판결을 무효화했다.

지난달 31 대법원도 2심의 판결을 존중하는 '심리불속행기각판결이 선고되면서 3 넘게 끌어온 소송은 결국 원점이 됐다

시는 요진건설이 곧바로 기부채납 이행을 요구하는 '이행의 ' 제기하기로 했다시는 '이행의 '에서 제기할 규모를 건축연면적 75194  것인지 이보다   규모로  것인지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75194 제기할 경우 1232 원의 금액이 산출돼 변호사  소송비용을 제외한 인지대만 43000  정도로 최종심까지 수십억 원의 비용이 들어갈 것으로 예상 된다시는 이를 위해 올해 2 추가경정예산에서 89200만원의 예산을 확보했다

사정이 이러자 일부에서는 당초부터 '확인의 ' 아닌 '이행의 ' 진행했어야하는데 결국 시간만 허비했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2심재판부의 '잘못된 법률적 판단'이라는 판결에 승복하지 않고 대법원에 상고한  조차도 시간 낭비라는 것이다

특히 극단적인 비판을 제기하는 측에서는 '요진건설 편에 서서 시간 끌어주기 하는 '이라는 의혹도 제기하고 있는 실정이다

그러나 시는 2016 당시 건축연면적 산출을 위한 협약서 해석에 시와 요진개발  의견대립으로 규모를 확정할  없어 이행소송과 확인소송에 대해 변호사 등과 논의를 거친 것으로 온당치 않는 주장이라는 입장이다.

 2 판결 선고 이후 판결문에 대해 여러 법무법인에 법률 자문한 결과를 토대로 상고심에서 '심리불속행기각  있다는 의견도 고려했지만 1심과 2심의 엇갈린 판단으로 대법원의 판단을 받아보지 않을  없었다는 설명이다.

시는 2016 당초 소송 준비 과정에서 '확인의 ' 소송비용이 수천만 원이지만 '이행의 ' 수십억 원으로 비용부담도 고려된 것으로 확인됐다

적은 비용으로 '확인의 ' 통해 규모를 확정 받으면 수십억 원이 소요되는 막대한 소송비용이 예상되는 만큼 요진건설이 이에 승복하고 기부채납을 이행할 것으로 기대했다는 것이다.

 관계자는"'주택건설사업계획승인부관 무효확인 청구소송에서 시는 이미 대법원으로부터 승소 확정 판결을 받은 만큼 요진개발은 협약서에 의해 기부채납 의무를 법적으로 이행해야 한다""시는 이미 새로운 변호사를 선임해 이행소송 추진  만반의 준비를 해왔고 이재준 시장도 요진개발의 부당한 처사에 대해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을 분명히 했다"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1/04 [16:44]   ⓒ gyjn.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초대석
귀가여성 흉기위협 2인조 납치강도 검거
일산경찰서(서장 손장목)는 10월 30일 오전2시50분경 경기 일산동구 중 ... / 이동석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이용우 의원, 상장회사 관련 특례법안 대표발의 /김대웅
홍정민 의원, 고양정수장 현장 점검 /김대웅
고양시정, 민주당 이용우 후보 53.4% 8만5943표 얻어 당선 /운영자
고양시병 홍정민 의원, ‘고양지법 승격법’대표발의 /김대웅
홍정민 의원, 포스트 코로나 법과 제도적 대응 위한 선제적 방안 모색 /김대웅
고양시병 민주당 홍정민 후보 54.2% 8만68표 획득 당선 /김대웅
고양 대곡~소사 복선전철 ‘일산역 연장 운행’...GTX-A노선 개통 시 /운영자
한양파인CC 골프연습장 개장...60타석, 비거리 300m /운영자
JDS지구 장기발전 기본구상(안) 발표 /이기홍
CJ, 고양 복합단지 브랜드 ‘CJ Live City’로 확정 /운영자
  개인정보처리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광고 제호 : 주식회사 고양저널ㅣ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호국로 779번길 9,401호전화 031-966-8521, 등록번호 : 경기 아50561 ㅣ 등록일 : 2012년10월10일 ㅣ 발행.편집인 :김대웅ㅣ청소년보호책임자:김대웅
Copyright ⓒ 2012 고양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