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종합고양 칼럼전문 정보고양 라이프
전체기사보기
공지사항
편집  2019.12.08 [02:04]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최성, 홍준표 전 대표 등 보수 ‘내란선동죄 등으로 무더기 고소
‘홍준표, 김문수, 전광훈, 이재오 등과 유튜브 허위사실로 내란 선동’ 주장
 
운영자   기사입력  2019/10/11 [11:21]

 고소에 앞서 대검찰청 앞에서 1인 시위

▲     © 운영자


최성 전 고양시장이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등 보수진영인사
 4명을 내란선동죄 등으로 고소했다고 11일 밝혔다.

'대통령 사형'을 언급한 보수 유뷰트와 문대통령을 비롯한 박원순 시장 등과 민변, 참여연대 등에 대해 조선로동당 비밀당원 의혹을 제기한 일본의 극우잡지 '하나다(Hanada)'도 내란선동죄와 무고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최 전 시장은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와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전광훈 목사, 이재오 전 국회의원이 민주적으로 선출된 대통령에 대해서 명백한 허위사실로 간첩죄와 내란죄 등을 공개적으로 언급하면서 수십만 시민들 앞에서 탄핵을 공개적으로 주장하는 것은 명백한 내란선동죄에 해당 한다고 주장했다

고소에 앞서 지난 7일 최 전 시장은 "최성TV를 통해 이 같은 입장을 밝히고 여러 가지 구체적인 근거를 동영상으로 제시했다""너무 심각한 범죄적 행위로서 사법적 엄단을 촉구 한다"는 취지로 보도 자료를 냈다.(국제뉴스2019107일자보도참조)

이날 최 전 시장은 고소장을 통해 “‘문재인하야 범국민투쟁본부 총괄대표인 전광훈 목사와 총괄본부장을 맡은 이재오 전 의원은 ‘8.15 문재인 하야 1천만 서명운동을 광화문에서 추진하면서 신문광고 등을 통해 행사 목적에 대해 문재인의 간첩죄,여적죄,이적죄,내란죄,외란죄(외환죄)로 탄핵결의등을 명료히 하고 박근혜 대통령의 석방과 복귀 의결도 하기도 했다이들은 순국대의 청와대 진격과 발포 유도’, ‘청와대 함락과 문재인 대통령 체포, 영빈관 접수계획을 사전에 수립하고 103일에는 사전계획대로 순국대 머리띠를 한 보수단체 시위대가 경찰에게 폭력을 행사하며 청와대 진입을 시도한 바도 있다며 내란선동죄 등을 주장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에 대해서는 홍 전 대표는 전광훈·이재오 등이 주최한 문재인 탄핵 10.3 국민대회에 연사로 참여해 수십만 명의 시민들을 대상으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서초동 친문집회로 폭동을 일으키는 내란죄’, ‘한미일 자유주의 동맹을 해체하고 북··러 사회주의 동맹을 준비하는 외환유치죄’, ‘남북한 군사합의와 같은 여적죄등 헌법 3조 위반과 국헌을 문란케하는 내란죄를 저질렀다는 터무니없는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문재인 대통령 탄핵등으로 시민을 선동한 것은 내란선동죄와 무고죄와 명예훼손죄에 해당된다고 덧붙였다.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역시 같은 행사에서 문재인은 공산주의자요 빨갱이다’,‘문재인은 김정은의 대변인이다’,‘문재인은 DMZ, NLL 등을 김정은에게 바쳤다는 등의 명백한 허위사실을 반복적으로 말했다""자신의 유튜브 등을 통해서도 문재인 대통령은 김일성 사상을 존경하는 분이라는 허위사실을 반복적으로 주장했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보수 유튜브도 ‘103일 구국혁명으로 간첩 문재인 사형, 박근혜 전 대통령 청와대 복귀(최우원의 구국방송과 구국총연맹)’,‘문재인은 간첩이다(지만원)’ 등으로 내란 선동을 지속적이고 조직적으로 진행됐다"고 주장했다.

최 전 시장은 이런 흐름은 국제적으로도 연계의혹이 제기되고 있다일본의 친 아베 극우잡지 ‘Hanada 10월호는 문재인 대통령과 박원순 시장, 이재정 교육감, 박지원,정동영, 민변, 참여연대 등에 대해 조선로동당 비밀당원 의혹을 구체적으로 제기하고 국내 유튜브 등에서 대대적으로 유포한 바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내란선동죄와 관련해서는 국내의 제 정당 및 단체와 보수 유튜브의 연계 의혹일본 등 해외 조직과 국내 정치세력, 보수 유튜브간의 불법 자금 지원의혹등에 대해서도 광범위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0/11 [11:21]   ⓒ gyjn.co.kr
 
  • 도배방지 이미지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초대석
귀가여성 흉기위협 2인조 납치강도 검거
일산경찰서(서장 손장목)는 10월 30일 오전2시50분경 경기 일산동구 중 ... / 이동석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고양 대곡~소사 복선전철 ‘일산역 연장 운행’...GTX-A노선 개통 시 /운영자
김성도 소장…육군 제30사단장으로 취임 /운영자
고양시, 불법 주정차단속 문자 알림서비스 실시 /이기홍 기자
고양시, 특허공법 심의위한 ‘공법선정위원회’ 운영 /운영자
〔포토〕‘나도 한 힘 보태야지’...(사)한국미래청소년환경단 김진호 총재 /운영자
한양파인CC 골프연습장 개장...60타석, 비거리 300m /운영자
고양시, ‘스타필드 앞 지하주차장․공공도서관 건립’ 본격 추진 /운영자
A형간염항체검사, 이제 일산동구보건소에서 받으세요 /이기홍 기자
제55대 고양경찰서장 김광석 총경 취임 /오순남
고양시에 특급호텔 엠블(대명) 드디어 오픈! /이기홍 기자
  개인정보처리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광고 제호 : 주식회사 고양저널ㅣ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호국로 779번길 9,401호전화 031-966-8521, 등록번호 : 경기 아50561 ㅣ 등록일 : 2012년10월10일 ㅣ 발행.편집인 :김대웅ㅣ청소년보호책임자:김대웅
Copyright ⓒ 2012 고양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