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종합고양 칼럼전문 정보고양 라이프
전체기사보기
공지사항
편집  2019.10.16 [05:04]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시, 능곡1구역 입주자 모집공고 불승인...높은 분양가가 이유
주택시장의 안정성 확보 위한 공익적 측면 고려
 
운영자   기사입력  2019/10/06 [11:17]

고양시는 능곡1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이하 재개발사업)이 제출한 입주자 모집공고를 불승인 했다고 6일 밝혔다.

이 지역 재개발사업을 추진한 조합은 지난 926일 시에 입주자 모집공고 승인 신청 건을 제출했다.

재개발사업은 643세대로 이중 조합원 305세대, 보류세대 12세대, 임대주택 67세대를 제외한 일반분양세대는 259세대로 추진된다.

조합은 전체세대주택유형이 국민주택규모인 전용면적 85이하로 일반분양 평균가격을 3.3(1)1850만원으로 신청했다.

시는 조합의 평당 분양가가 인근 비슷한 아파트 주변시세나 최근 분양된 지역에 비해 매우 높다고 판단해 지난달 말 일반분양가격 조정을 권고했다.

시는 최근 한국감정원에 의뢰해 지난 6월 시에 제출된 고양시 뉴타운사업성검증용역에서 일반분양 평균가격은 3.31608만원으로 집계돼 242만원 차이를 보인다는 것이다.

하지만 조합은 주택도시보증공사(HUG)에서 주택분양보증서를 발급받아 분양 보증한 이상 적정가격으로 조정이 불가능하다고 주장해 가격차이가 좁혀지지 않았다.

이에 시는 HUG의 보증서는 해당사업의 시세조사를 토대로 한 적정분양가 제시가 아니고 동일 행정구역이나 생활권내 분양사례를 기준으로 일반분양자들을 보호할 수 있는 보증가격을 정하는 것이어서 그 자체가 적정분양가로 인정한다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서로의 입장 차이를 줄이지 못하면서 결국 시는 지난 4일 조합이 제출한 신청을 불승인하면서 사업차질이 불가피하게 됐다.

시 관계자는 조합이 신청한 일반분양가가 인근에 비해 너무 높게 신청돼 승인 시 시 전체 아파트 가격 상승으로 이어져 내 집 마련의 시민들에게 큰 부담을 안겨줄 수 있다시민의 주거생활 안정과 투기를 억제하고 건전한 주택시장을 도모에 중점을 둔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0/06 [11:17]   ⓒ gyjn.co.kr
 
  • 도배방지 이미지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초대석
귀가여성 흉기위협 2인조 납치강도 검거
일산경찰서(서장 손장목)는 10월 30일 오전2시50분경 경기 일산동구 중 ... / 이동석
가장 많이 읽은 기사
CJ, 고양 복합단지 브랜드 ‘CJ Live City’로 확정 /운영자
‘모기 잡으려다 TV 잡았네’...‘전자 모기채’ 주의 /운영자
JDS지구 장기발전 기본구상(안) 발표 /이기홍
제55대 고양경찰서장 김광석 총경 취임 /오순남
고양시 최고의 브랜드 '고양국제꽃박람회' /오순남
2016 고양국제꽃박람회 29일 개막 /오순남
생활형 숙박시설, ‘킨텍스 K-TREE’ 분양…기업, 관람객, 해외관광객 수요 풍부 /운영자
참게제철 10월, 행주나루참게축제에 놀러오세요! /운영자
고양시,'풍동YMCA부지 특혜의혹'관련입장 밝혀 /운영자
최성, 홍준표 전 대표 등 보수 ‘내란선동죄 등으로 무더기 고소 /운영자
  개인정보처리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광고 제호 : 주식회사 고양저널ㅣ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호국로 779번길 9,401호전화 031-966-8521, 등록번호 : 경기 아50561 ㅣ 등록일 : 2012년10월10일 ㅣ 발행.편집인 :김대웅ㅣ청소년보호책임자:김대웅
Copyright ⓒ 2012 고양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