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종합고양 칼럼전문 정보고양 라이프
전체기사보기
공지사항
편집  2019.09.21 [12:05]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때는 늦으리’...결심 굳힌 고석만, 이재준 사표 반려
 
운영자   기사입력  2019/05/13 [15:50]

▲     © 운영자

고석만 고양국제꽃박람회 대표가 사의를 표명하고 사표를 제출하자 이재준 시장이 즉각 반려하면서 귀추가 주목된다.

13일 시와 꽃박람회 등에 따르면 고 대표는 ‘2019고양국제꽃박람회가 폐막된 지 하루만인 이날 오전 이 시장을 만나 대표직 사퇴의사를 표명했다.

고 대표의 사퇴에 대한 공식적인 변은 현재까지 나오지 않고 있다.

그러자 이 시장은 이례적으로 즉각 보도 자료를 내고 “2018년 꽃박람회 수장으로 취임 후 2년도 되지 않은 짧은 기간임에도 꽃박람회 콘셉트 뿐 아니라 내부조직에서도 혁신을 일구어 냈다는 평을 받고 있다특히 화훼산업에 불어온 각종 악재 속에서도 올해 꽃박람회의 일산과 원당 첫 이원 개최를 성공적으로 치러내 이 시장은 최대한의 예우를 다해 이를 반려했다고 설명하고 있다.

그러나 꽃박람회와 주변사람들에 의하면 이 대표의 사의표명은 확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꽃박람회 폐회가 다가오자 이 대표는 미리 꽃박람회 사무국에 사표를 시에 전달해 줄 것을 요청했으며 13일 직원들과 사퇴와 관련한 오찬을 준비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예정과 달리 이날 오전 이 시장을 직접 만나 사의를 표명했던 것은 인사권자에 대한 예우차원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정이 이러자 주변에서는 고 대표의 사표 이유에 대해 설왕설래하고 있다.

이 시장 취임이후 최성 전 시장이 임명했다는 이유로 사퇴압박을 받았던 앙금을 털어내기 위한 것이라는 주장도 있다.

꽃박람회 한 관계자는 고 대표의 명성이나 역량 때문에 그나마 다른 산하기관장에 비해 사퇴압박은 덜했지만 그런 시도가 있어 그 과정에서 회의를 느꼈지 않나싶고 그 때문에 명예로운 퇴진시기를 고려했던 것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고 대표의 역량에 비해 꽃박람회 임원들을 비롯한 직원들이 업무적으로나 창의성에 있어 잘 따라오지 못하고 삐걱되는 잡음도 원인이었던 것 같다고 평가했다.

반면 한 관계자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지만 고 대표가 국가적인 행사에 부름을 받고 자신의 역량을 펼칠 수 있는 것 등에 대한 큰 고심 끝에 마음을 굳힌 것 같다쉽사리 돌아오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5/13 [15:50]   ⓒ gyjn.co.kr
 
  • 도배방지 이미지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초대석
귀가여성 흉기위협 2인조 납치강도 검거
일산경찰서(서장 손장목)는 10월 30일 오전2시50분경 경기 일산동구 중 ... / 이동석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모기 잡으려다 TV 잡았네’...‘전자 모기채’ 주의 /운영자
CJ, 고양 복합단지 브랜드 ‘CJ Live City’로 확정 /운영자
〔포토〕고양 창릉천, 형형색색 코스모스 ‘만발’ /운영자
A형간염항체검사, 이제 일산동구보건소에서 받으세요 /이기홍 기자
고양 지축지구 ‘지축역 한림 풀에버’ 인기 /운영자
고양시 일산지역 토착 폭력조직(일산식구파) 1심 선고 결과 /이기홍 기자
참게제철 10월, 행주나루참게축제에 놀러오세요! /운영자
김성도 소장…육군 제30사단장으로 취임 /운영자
CJ, 미국 AEG와 맞손...고양시에 2만 석 규모 아레나 조성 /운영자
한양파인CC 골프연습장 개장...60타석, 비거리 300m /운영자
  개인정보처리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광고 제호 : 주식회사 고양저널ㅣ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호국로 779번길 9,401호전화 031-966-8521, 등록번호 : 경기 아50561 ㅣ 등록일 : 2012년10월10일 ㅣ 발행.편집인 :김대웅ㅣ청소년보호책임자:김대웅
Copyright ⓒ 2012 고양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