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종합고양 칼럼전문 정보고양 라이프
전체기사보기
공지사항
편집  2020.07.14 [20:07]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코로나19 시국에 제주도 세미나’...고양시의회 10명 의원 ‘눈총’
통합당6명, 민주당3명, 무소속1명...시의회, 행감 대비 교육세미나 주장
 
김대웅   기사입력  2020/05/29 [17:44]

  © 김대웅

고양시의회 일부 시의원들이 코로나19확산으로 혼란이 일고 있는 상황에서도 교육을 이유로 제주도 세미나를 다녀와 눈총을 받고 있다.

29일 시의회 등에 따르면 한국산업기술원 지방자치연구소(이하 연구소)는 제1차 정례회대비 대한민국 지방의회 춘계 특별세미나를 주관해 진행했다.

이 연구소는 소정의 비용을 받고 주로 지방의회 관련 교육과 세미나, 국내·외 연수를 주관하는 민간단체이다.

이에 시의회는 지난 27일부터 29일까지 제주시 한 호텔에서 열리는 이 세미나에 10명의 시의원들의 참석의사에 따라 1인당 교육비 57만원, 여비 10만원씩을 예산으로 지급했다.

교육에는 더불어민주당 김수환·문재호·정판오, 미래통합당 김완규·박현경·손동숙·심홍순·이홍규·엄성은, 무소속 김서현 시의원 등 10명이 참석했다.

이 세미나의 세부일정에는 23일 동안 교육은 12시간으로 첫날 결산심사관련 3시간을 비롯해 2일째 6시간, 3일째에는 3시간 등으로 짜여 있다.

하지만 시의원들의 세미나 참석 소식을 전해들은 일부 시민들은 어이없다는 반응이다.

그도 그럴 것이 홍대클럽과 주점들의 코로나19 확산과 부천시 쿠팡물류센터에서 지난 23일 첫 확진자에 이어 연이은 확진자 발생으로 걷잡을 수 없는 지경에서 한가하게 세미나를 다녀왔다는 것이 마땅치 않다는 것이다.

더구나 고양시도 원흥동에 쿠팡물류센터가 소재하고 있어 부천쿠팡물류센터 영향에 따라 언제 불똥이 떨어질 수도 있는 처지에서 긴장을 해야할 공직자가 세미나를 이유로 자리를 비웠다는 것 자체가 더욱 이해할 수 없다는 지적이다.

실제 시의원들의 세미나가 시작된 지난 27일 이후부터 고양시에도 부천쿠팡물류센터와 연관 있는 시민 4명이 연이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특히 우려처럼 원흥동 소재 쿠팡물류센터 근무자의 확진판정에 따라 지난 28일부터 직원 711명이 코로나19검체 검사를 받고 있는 등 혼란스럽고 어수선한 분위기다.

시의회 한 관계자는 “6월 행정사무감사 등을 앞두고 다양한 교육이 필요하다고 느낀 의원들이 참가를 원해 추진한 것으로 외유성은 절대 아니다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한(48)모씨는 설사 정말 필요한 교육을 받으러 갔다하더라도 때와 장소가 있는 법인데 이 시국에 혈세로 제주도에 교육받으러 갔다는 자체가 문제다라며참석자 중에도 3선의원도 있는데 10년 동안 10번이면 행감의 달인이라고 해도 될 텐데 아직도 더 배울 것이 남은 것이냐고 비아냥했다.

이어"시의원도 공직자인데 최소한 이런 시국이라면 노란점퍼라도 입고 뭔가 도움이되는 일을 하거나 고민해야하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5/29 [17:44]   ⓒ gyjn.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초대석
귀가여성 흉기위협 2인조 납치강도 검거
일산경찰서(서장 손장목)는 10월 30일 오전2시50분경 경기 일산동구 중 ... / 이동석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고양 대곡~소사 복선전철 ‘일산역 연장 운행’...GTX-A노선 개통 시 /운영자
JDS지구 장기발전 기본구상(안) 발표 /이기홍
한양파인CC 골프연습장 개장...60타석, 비거리 300m /운영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퇴촌 나눔의 집 방문...김필례 고양갑 위원장 등 배석 /운영자
CJ, 고양 복합단지 브랜드 ‘CJ Live City’로 확정 /운영자
고양시, 불법 주정차단속 문자 알림서비스 실시 /이기홍 기자
고양 법곳(대화)지구에 KBS 드라마센터 들어선다 /김대웅
고양시, 특허공법 심의위한 ‘공법선정위원회’ 운영 /운영자
〔포토〕 ‘이제 좀 안심해도 되나요’...일본차, 세 자리 차량번호판에 기대 /운영자
생활형 숙박시설, ‘킨텍스 K-TREE’ 분양…기업, 관람객, 해외관광객 수요 풍부 /운영자
  개인정보처리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광고 제호 : 주식회사 고양저널ㅣ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호국로 779번길 9,401호전화 031-966-8521, 등록번호 : 경기 아50561 ㅣ 등록일 : 2012년10월10일 ㅣ 발행.편집인 :김대웅ㅣ청소년보호책임자:김대웅
Copyright ⓒ 2012 고양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