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종합고양 칼럼전문 정보고양 라이프
전체기사보기
공지사항
편집  2020.04.10 [09:06]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해찬 대표, 또 장애인 곤혹...정재호 컷오프에 장애인단체 반발
불편한 신체 문제 삼은 공천 배제 장애인 차별...정재호, 이해찬 주변 인물이 문제 ‘직격 ’
 
김대웅   기사입력  2020/02/22 [17:33]

  © 운영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1대 총선 공천과정에서 또 다시 장애인 비하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8일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현역 정재호 의원의 지역구인 경기 고양을을 전략지역으로 분류해 정 의원을 사실상 '컷오프'했다.

하지만 정 의원에 대한 공천 컷오프가 불편한 신체때문이라고 알려지면서 고양지역 장애인 단체가 크게 반발하고 나섰다.

급기야는 지난 21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 앞에서 경기도지체장애인협회, 고양시장애인연합회, 한국장애인부모회 고양지부, 고양시시각장애인협회, 장애인부모연대 고양지부 등이 항의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정의롭지 못하고 현명하지도 못한 민주당의 결정에 장애인과 장애인 가족들은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이제 민주당은 재심을 통해 정 의원에 대한 장애인 차별적 결정을 취소해 강령과 달리 장애인을 차별하는 정당이라는 오명을 해소해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앞서 지난 19일 정 의원은 당 공천관리위원회의 컷오프 결정에 강력하게 반발하면서 입장문을 발표했다.

입장문에서 정 의원은 의정활동 중 얻은 질병과 장애를 이유로 공천에서 배제된 것은 명백하게 장애인에 대한 또 다른 차별이다그것도 업무상재해로 쓰러진 사람에 대한 배제로 부끄러운 일이고 민주당 60년 역사의 오점이 될 결정이라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우리당 안에서 이런 말이 나온다는 것은 장애인에 대한 매우 나쁜 인식을 가졌으며 그 인간이 이해찬 대표 주변 인물이니까 문제가 아닐 수 없다더구나 대표 말을 전하는 것이라면 더더욱 큰일이 아닐 수 없다고 이 대표를 향해 불만을 터트렸다.

이런 반발 속에 또 다시 과거 이 대표의 장애인과 관련한 발언이 재조명되면서 강한 의구심을 품는 시민들이 늘고 있다. 총선에서의 민주당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을 우려가 있다는 지적이다.

이 대표는 지난 1월 민주당 1호 영입인사 최혜영 교수를 칭찬하면서 선천적인 장애인은 의지가 좀 약하대요. 어려서부터 장애를 갖고 나오니까라고 장애인 비하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켰다.

이 대표의 발언이 수많은 기사로 보도되고 부정적인 댓글로 시끄러우면서 민주당은 이 대표는 문자메시지를 통해 부적절한 말이었다고 사과했다.

이에 앞서 이 대표는 201812월 민주당 전국장애인위원회 발대식 및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해 신체장애인보다 더 한심한 사람들”, “‘저게 정상인가싶을 정도로 정신장애인들이 많이 있다등의 장애인 비하 발언으로 사회적으로 논란도 일으켰다.

이 때도 이 대표는 장애인 여러분을 폄하할 의도는 전혀 없었으나 장애인과 그 가족들에게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생각 한다며 해명했지만 인터넷 댓글에는 한번은 실수고 두 번은 고의’,‘한두 번도 아니고 이건 인성’, ‘민주당 어서 이해찬 퇴출시켜요. 총선에서 표만 깎여요라고 반발했다.

사정이 이러자 민주당은 곤혹스러운 표정이다. 민주당의 한 관계자는 정 의원 컷오프가 이 대표와의 연관성 여부와 관계없이 곤혹스러운 처지가 됐다한 지역의 문제가 아니라 전체적인 총선분위기에 영향이 미칠까 우려 된다고 말했다.

고양시을 민주당원 박 모 씨는오래전부터 당이, 이해찬 대표가 전략적 필요 경우가 아니면 전략공천을 최소화해서 가능한 하지 않겠다고 했고 단수후보 역시 최소화해 현역의원은 경선을 원칙으로 한다고 공언해놓고 이런 식으로 말을 뒤집는 것은 촛불을 잇는 민주당 정신이 아니다원칙을 내세웠으면 지켜라고 주장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2/22 [17:33]   ⓒ gyjn.co.kr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초대석
귀가여성 흉기위협 2인조 납치강도 검거
일산경찰서(서장 손장목)는 10월 30일 오전2시50분경 경기 일산동구 중 ... / 이동석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고양 대곡~소사 복선전철 ‘일산역 연장 운행’...GTX-A노선 개통 시 /운영자
고양시, 불법 주정차단속 문자 알림서비스 실시 /이기홍 기자
한양파인CC 골프연습장 개장...60타석, 비거리 300m /운영자
〔포토〕 ’2019고양국제꽃박람회’ 오프닝 테이프 커팅 /운영자
GS건설, ‘삼송자이더빌리지’ 28일 견본주택 오픈 /운영자
〔포토〕 ‘이제 좀 안심해도 되나요’...일본차, 세 자리 차량번호판에 기대 /운영자
고양 덕은 ‘대방노블랜드’ 분양...미디어벨리계획 및 업무시설 갖춘 단지 /운영자
통합당 고양시병 김영환, 고양선 식사·중산역 유치, 의료비 후불제 공약 /운영자
생활형 숙박시설, ‘킨텍스 K-TREE’ 분양…기업, 관람객, 해외관광객 수요 풍부 /운영자
호반건설, ‘고양 향동 호반베르디움’ 오는 8일 모델하우스 오픈 /김대웅
  개인정보처리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광고 제호 : 주식회사 고양저널ㅣ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호국로 779번길 9,401호전화 031-966-8521, 등록번호 : 경기 아50561 ㅣ 등록일 : 2012년10월10일 ㅣ 발행.편집인 :김대웅ㅣ청소년보호책임자:김대웅
Copyright ⓒ 2012 고양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