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종합고양 칼럼전문 정보고양 라이프
전체기사보기
공지사항
편집  2020.07.11 [20:08]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도 넘은 특정지역 중용과 배제’...이재준 시장 인사 논란
이 시장 인사원칙 있나...‘그때그때 다른 인사’ 시의회, ‘부글부글’
 
운영자   기사입력  2020/01/06 [15:01]

  © 운영자

이재준 시장의 인사를 두고 편향적이고 공정하지 못한 ‘원칙 없는 인사라는 비판 속에 논란이 일고 있다.

6 시와 시의회공직자 등에 따르면 시는 지난 3 올해 4(서기관) 비롯해 147 승진을 포함한 522명의 정기인사를 단행했다.

시는 이번 승진과 전보 인사에서 4(서기관) 경우 행정직 3명과 시설  1  4명을 승진시켰다.

당초 의회사무국장(3·4) 포함한 5명의 승진이 예상됐으나시의회가 명예퇴직 6개월 남은 K의정담당관(5) 승진이 아니면 국장자리를 공석으로 비워두겠다는 바람에 1명이 제외됐다.

 때문에 4 1명은 물론 5~8급까지 5명의 승진이 연달아 제외됐으며사전의결로 이미 승진을 의결한 5 1명은 보직조차 받지 못한 실정이 됐다.

 시장은 지난해 1 정기인사에서 승진서열 상위에 있었으나 명예퇴직 1년을 앞뒀다는 이유로 1960년생 전원을 승진에서 배제했고 이번에도 그런 방침을 고수하면서 시의회 요구를 거부했다.

이런 방침에 따라 올해도 행정직 승진서열 1위로 1961년생인  다른 K담당관이 고배를 마셨으며 여타 사무관들도 고개를 떨궈야 했다.

그러나 시설 직은 달랐다. 1961년생으로 올해  명예퇴직을 앞둔 J사무관이 당당하게 4 승진자 명부에 이름을 올렸다.

시는 시설 직으로 1962년과 1963년생인 K·S과장이 있으나 모두 건축 직으로 토목 직을 승진시키려다보니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시의회는 ‘1 승진제외 ‘ 시장이 자신의 입맛대로 하기위한 일시방편적인 원칙 없는 인사로 가만있지 않겠다면서 성토하는 분위기다일부 공직자들도 ‘ 가리고 아웅 하는  변명에 불과하다고 불만을 나타내고 있다.

그러면서 덩달아서 해묵은 지역소외감정도 터져 나오고 있다 시장이 취임하면서 최성  시장의 인사를 적폐로 단정 짓고 호남을 배제하면서도 충청과  지역 출신의 중용인사가 계속되고 있다는 주장이다.

지난해에도 조직개편을 통해 호남출신 공직자들을  구청으로 몰아넣듯이 전보 인사하더니 이번 인사에서도 ‘1 승진배제 내세워 K담당관을 배제하고 상당수 공직자들도 하급기관으로 전보시켰다는 것이다.

이는  시장이 시청과 사업소구청  순환보직을 엄격히 적용해 부서  균형 있는 배치와 함께 일할 공평한 기회부여로 능력개발과 사기양양에도 초점을 뒀다는 인사방침에 정면위배 된다는 비판이다.

 외에도 6 이하라고는 하지만 지역민심을 고려치 않은  6개월도 안된 동장(5)들도 바뀌면서 행정서비스 저하 방지를 위해 전보제한 2년을 최대한 준수한다는 방침도 무색해 졌다는 지적이다.

 지난해  퇴직한 4급은 안선희 일산동구보건소장을 제외하고 행정직 3명과 시설  2명인데도 승진에서 행정직 3명과 시설직 1명을 배분한 것도 불만이다.

향후 시의회 사무국장자리까지 포함하면 결국 행정직 4명이 승진하게  형평성에도 맞지 않는다는 것이다.

반면 시는 형평성과 성과위주의 인사를 했으며 직렬  배분은 상황에 따라 다를  있고 지역에 기반  편중인사는 오해라는 입장이다.

시의  관계자는 “이번 인사에서도 기관장을 포함해 팀장급  호남출신 공직자들을 다수  본청에 배치했다탕평과 능력위주로 지역 편견 없는 인사가 시장의 방침인데 오해하고 있는 이라고 해명했다.

 다른  관계자는 “4 시설직렬들이 전부 건축 직인데  다시 건축 직을 승진시킬 경우 토목직렬 직원들의 불만이 커질  있어 고심 끝에 결정한 것으로 알고 있다 말했다.

이에 대해 시의회 이규열 부의장은 “시장이 원칙을 세웠으면 그대로 나가야하는데 그렇지 않은 것은 문제라며앞으로는 6개월이나 1년을 두고 되니  되니 그런 것을 허물어야한다 의회에서 따질 뜻을 내비쳤다.

 호남출신의  공직자는구청장 임명도 장기적으로   적재적소인지 생각해  여지가 있다보기에는 그럴 듯해 보이지만 내쳐지는 느낌을 받고 있는 것이 현실로 향후에는 정말 지역을 들먹여서도  되고 능력에 따른 공정한 인사가 되기를 기대한다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1/06 [15:01]   ⓒ gyjn.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초대석
귀가여성 흉기위협 2인조 납치강도 검거
일산경찰서(서장 손장목)는 10월 30일 오전2시50분경 경기 일산동구 중 ... / 이동석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고양 대곡~소사 복선전철 ‘일산역 연장 운행’...GTX-A노선 개통 시 /운영자
한양파인CC 골프연습장 개장...60타석, 비거리 300m /운영자
CJ, 고양 복합단지 브랜드 ‘CJ Live City’로 확정 /운영자
JDS지구 장기발전 기본구상(안) 발표 /이기홍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퇴촌 나눔의 집 방문...김필례 고양갑 위원장 등 배석 /운영자
고양시, 불법 주정차단속 문자 알림서비스 실시 /이기홍 기자
고양 법곳(대화)지구에 KBS 드라마센터 들어선다 /김대웅
〔고양시 인사〕 7월 6일자 /김대웅
고양시, 특허공법 심의위한 ‘공법선정위원회’ 운영 /운영자
생활형 숙박시설, ‘킨텍스 K-TREE’ 분양…기업, 관람객, 해외관광객 수요 풍부 /운영자
  개인정보처리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광고 제호 : 주식회사 고양저널ㅣ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호국로 779번길 9,401호전화 031-966-8521, 등록번호 : 경기 아50561 ㅣ 등록일 : 2012년10월10일 ㅣ 발행.편집인 :김대웅ㅣ청소년보호책임자:김대웅
Copyright ⓒ 2012 고양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