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종합고양 칼럼전문 정보고양 라이프
전체기사보기
공지사항
편집  2019.07.17 [07:04]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CJ, 고양 복합단지 브랜드 ‘CJ Live City’로 확정
‘살아있는 콘텐츠를 즐기는 공간’...세계적 수준 문화 콘텐츠 만든다
 
운영자 기사입력  2019/04/30 [18:37]

▲     © 운영자

CJ가 고양 한류월드 부지에건설 중인 K-컬처밸리 복합개발사업 브랜드를 ‘CJ LiveCity’로 최종 확정했다고 30일 밝혔다.

관련 회사명도 케이밸리 주식회사에서 CJ라이브시티로 변경했다.

CJ‘CJ Live City’는 생생한 라이브 공연을 관람하고 예능, 드라마 제작 현장을 직접 체험하고 참여까지 할 수 있는 살아있는 콘텐츠를 즐기는 공간이라고 설명했다.

‘CJ Live City’에서는 우리나라 대표 콘텐츠들이 만들어지는 제작과정과 기존의 테마파크나 놀이동산에서 볼 수 없었던 AR, VR 등 최신 기술이 결합된 새로운 형태의 어트랙션 등을 선보인다.

또 국내와 해외 최고 뮤지션들의 라이브 퍼포먼스, 우리나라의 대표 콘텐츠를 활용해 만들어지는 독특하고 차별화된 먹거리와 MD상품들을 만나 볼 수 있다.

‘CJ Live City’는 별도의 공간을 마련, 우수한 젊은 창작자들이 서로의 아이디어와 노하우를 교류하고 미래 대한민국 콘텐츠 산업을 일궈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는 영 크리에이터(Young Creator) 육성의 역할도 하게 된다.

18000억 원 이상 투자될 ‘CJLive City’는 크게 4가지 시설로 구성된다. 다양한 채널의 콘텐츠를 원스톱으로 제작할 수 있는 체험형 스튜디오와 세계 최고 수준의 시설을 갖춘 최첨단 공연장’, 다양한 콘텐츠 기반의 라이드와 어트랙션, F&B·MD 시설이 구성된 콘텐츠 놀이공간’, 그리고 한류천 수변공원이다.

이에 체험형 스튜디오는 드라마 및 예능, 음악 프로그램이 만들어지는 공간으로 단순한 제작시설을 넘어 고객이 직접 특수효과나 제작 체험 같은 콘텐츠와 관련한 생생하고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게 설계될 예정이다. 젊은 창작자들을 위한 제작 지원 공간도 포함 된다.

최첨단 공연장은 한류 콘텐츠의 중심인 케이팝(K-POP)’의 대표 공간은 물론 글로벌 최고 수준의 최첨단 전문 라이브 공연이 가능하도록 건설될 예정이다.

특히 공연장 내부와 외부를 연계해 관람객과 단지 방문객들이 함께 콘텐츠를 즐기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콘텐츠 놀이공간에서는 다양한 콘텐츠와 최신 IT기술을 접목한 ‘CJLiveCity’만의 어트랙션과 라이드가 배치되고 한국 특유의 라이프스타일 콘텐츠 중심으로 개발된 다양하고 독특한 F&BMD 상품을 즐기는 공간으로 만들어 진다.

이와 함께 한류천 수변공원은 단지를 가로지르는 중심 시설로서 수변 영화관과 야외공연장 같은 고객 친화시설을 배치, 대한민국 대표 친수공간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CJ‘CJ Live City’ 가 경기북부의 랜드마크이자 대한민국 대표 관광허브로 완공 후 연간 2000만 명의 국내외 관광객이 방문해 10년간 13조원의 경제효과와 9만 명의 고용창출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CJ라이브시티는 4월 초 위와 같은 단지 구성전략을 담은 사업계획을 새로이 경기도에 제출하고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관련 절차가 완료되는 대로 연내 착공을 목표로 한다.

김천수 CJ라이브시티 대표는 “‘CJ Live City’는 글로벌 문화기업인 CJ의 비전이 구체화돼 만들어지는 세상에 없던 놀이문화 공간이라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문화공간으로서 내국인은 물론 외국인들까지도 반드시 방문하고 싶어 하는 장소로 만들어 국격을 높이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4/30 [18:37]  최종편집: ⓒ gyjn.co.kr
 
  • 도배방지 이미지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초대석
귀가여성 흉기위협 2인조 납치강도 검거
일산경찰서(서장 손장목)는 10월 30일 오전2시50분경 경기 일산동구 중 ... / 이동석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고양시, 불법 주정차단속 문자 알림서비스 실시 /이기홍 기자
고양시 790번 버스, ‘서울역까지’ 연장 운행 /운영자
고양시 일산지역 토착 폭력조직(일산식구파) 1심 선고 결과 /이기홍 기자
‘음주후가 더 무서운 까닭’...술 먹은 다음날 아침에는 운전피해야 /운영자
고양시, 특허공법 심의위한 ‘공법선정위원회’ 운영 /운영자
브랜드화,고품질 재배 위한 ‘고려새싹인삼 협동조합’ 창립 /운영자
평택시청 관계자 고양시 민원콜센터 방문 /이기홍 기자
‘모기 잡으려다 TV 잡았네’...‘전자 모기채’ 주의 /운영자
'일산 더샵 그라비스타' /운영자
〔포토〕‘나도 한 힘 보태야지’...(사)한국미래청소년환경단 김진호 총재 /운영자
  개인정보처리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광고 제호 : 주식회사 고양저널ㅣ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호국로 779번길 9,401호전화 031-966-8521, 등록번호 : 경기 아50561 ㅣ 등록일 : 2012년10월10일 ㅣ 발행.편집인 :김대웅ㅣ청소년보호책임자:김대웅
Copyright ⓒ 2012 고양저널. All rights reserved.